home > 한의학정보 > 한방이야기
 
작성일 : 12-02-06 08:43
[신간소개] 근거중심의 한의치료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2,615  

『근거중심의 한의치료』를 엮으면서




Medicine is science and art.

이 문장은 의학을 정의할 때 간결하면서도 포괄적인 의미가 담겨져 있어 금과옥조로 회자되고 있다. 의학에서 science는 물리학이나 화학에서 말하는 <과학>은 물론 아니다. 순수과학pure science적 측면보다는 응용과학applied science쪽에 가깝다. 순수과학이 의학에 응용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지금까지 과학이라는 이름의 역사를 되돌아보면 발전이라는 테두리 속에서 반전과 반전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의학에서 과학을 강조하더라도 오늘의 진실이 내일에는 오류로 나타 날 수 있다Today’s truth may be tomorrow’s folly. 의학에서 진리의 반감기는 의외로 짧았다는 것을 알려주기 때문이다The half-life of truth in medicine is short. 당대의학을 보더라도 과학의 힘을 빌려 탄생된 무수한 이론과 여기에 동원된 의약품의 생존기간을 보면 알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통의학자들은 역사성에 매달리게 된다. 그렇다고 하여 오늘날 과학을 부정하거나, 외면해서는 앞으로 더 나아가지 못하는 문제점을 낳게 된다.

의학에서 과학의 반감기를 보완하기 위하여 art가 더불어 있게 된다. Art는 의료경험에서 얻어진 기술을 말한다a skill acquired by experience. 과학이라는 명제와 배치되는 것 같지만, 그렇지는 않다. 개별경험에서도 일정한 카테고리가 있게 되며, 일정한 질서가 있기 때문이다. 임상의들은 바로 이 개별경험을 모아 후대에 전하며, 어떤 경우에는 새로운 이론 탄생의 단서를 제공하기도 한다. 고대 중국의학에서 오늘날 한의학에 이르기까지 전통의학의 역사가 이를 증명해주고 있다.

오늘날 개별경험의학을 한데 묶는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이른바 근거중심의학으로 부르고 있는 방법론이다. 근거중심의학은 단어 그대로만 해석하면 엄청난 오해와 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양심 있는 의료인으로서 근거 없는 것이 어디 있는냐 하는 의문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임상의들이 치료하는 방법의 근거수준을 논하는 것이지, 근거가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니다. 이 시점에서 과학적 방법론에 근거한 경험의료an art based on science의 집적이 그 어느 때 보다 절실하다.

말머리가 길어졌지만, 개별경험을 중시하는 한의계에 근거중심의학을 설파할 때는 엄청난 담론이 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개별경험이 집합된 집단의료에 대해서도 새로운 인식이 있어야 된다. 한의치료의 장점을 맞춤의학tailored medicine이라고 흔히 하는데, 이때도 집단의료에서 모아진 결과를 활용할 수 있다. 한의치료가 십인십색 같지만, 범주화가 되어 있기 때문에 오늘까지 생존하고 있는 것이다. 항간에 화제를 끌고 있는 비의료인들의 경험은 민간요법에 불과하다고 차치하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다.

이 시대가 우리에게 요구하는 의료는 과학과 경험의 조화이다.

지난 2년간 우리 위원들은 작업결과에 대해 비난과 찬사가 함께할 것이라는 예측 속에 프런티어 정신으로 일관하였다. 그러나 대한한의학회라는 우산이 있었기 때문에 EBM작업이 지속 가능 하였고, 그 결과를 이렇게 내 놓게 되었다. 3대에 걸친 학회장, 김장현, 김성수, 그리고 이종수 학회장의 뒷받침이 없었다면 햇빛을 보지 못하였을 것이다.

깔끔하지 못한 raw material로 인하여 해석의 어려움, 앞 뒤 질서정연하지 못한 부분이 눈에 띄기도 한다. 한의치료를 집단화하는데 있어서 원초적인 한계, 위원들의 능력부재, 미숙한 경험 등을 고스란히 있는 그대로 다 담았다. 강호제현의 질정을 바란다. 한편, 최근 한의계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치료 한약물 형태가 대다수 엑기스 제제로 전환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는데, 이런 면에서 이번 리포트는 어설프지만, 적잖이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다. 우리들은 내일, 오늘과 다른 또 다른 태양이 떠오를 것이라는 기대를 한다. 끝으로 이 책을 출판해 준 군자출판사의 장주연 사장님을 비롯해 박현숙 이사, 박혜영 부장, 편집부 강미란님께 감사드린다.

2011년 12월
위원들의 뜻을 모아 위원장이 대표로 적는다

* EBM특별위원회 명단
위원장:     조기호 (경희대학교 한방내과)
부위원장:  김진성 (경희대학교 한방내과)
간사:        고호연 (세명대학교 한방내과)
위원:        김종인 (경희대하교 침구과)
               김호준 (동국대학교 한방재활의학과)
               남혜정 (경희대학교 한방안이비인후 피부과)
               이명수 (한국한의학연구원  EBM전공)
               이병철 (경희대학교 한방내과)
               이의주 (경희대학교 사상체질과)
               장규태 (경희대학교 한방소아과)
               조성훈 (경희대학교 한방신경정신과)
               조정훈 (전 경희대학교 한방부인과)

= 도서목차 =
PART 1 / 총론

1. 본 프로젝트의 배경 2
2. EBM 특별위원회 3
3. 구조화초록의 작성과정 4
4. 문의처 8
5. 구조화 초록 대상 논문 목록 9


PART 2 / 구조화 초록

• 특정 감염성 및 기생충성 질환 37
• 신생물 38
• 혈액 및 조혈기관의 질환과 면역메커니즘을 침범하는 특정장애 42
• 내분비, 영양 및 대사 질환 43
• 정신 및 행동 장애 70
• 신경계통의 질환 90
• 눈 및 눈 부속기의 질환 126
• 순환계통의 질환 128
• 호흡계통의 질환 184
• 소화계통의 질환 193
• 피부 및 피하조직의 질환 204
• 근골격계통 및 결합조직의 질환 212
• 비뇨생식계통의 질환 279
• 임신, 출산 및 산후기 306
• 달리 분류되지 않은 증상, 징후와 임상 및 검사의 이상소견 317
• 손상, 중독 및 외인에 의한 특정 기타 결과 342
• 특수목적 코드 353


경희대학교 한방병원 위장소화내과/구강병클리닉 http://www.oridoc.co.kr  All rights reserved